hi_column

노래는 무한한 상상력을 불러온다. 포로로 잡혀간 사람들이 노래를 부르며 희망을 가꾼다. "그날에 우리 보리라 새벽이슬 같은 저들일어나....". 언제쯤 아이들이 일어나서 푸르게 자라갈까. 지금의 현실은 아니지만 이런 노래를 부르며 꿈을 꾸는 선생님들처럼 우리에게도 노래가 필요하다. 슬픔을 품은 노래는 분명히 위로를 지나서 희망을 낳는다. 이사야가 그러한 꿈을 가졌다. 

추방당한 이스라엘이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있다. 하나님의 긍휼이 임하시면 된다(14:1). 하나님의 긍휼은 흩어진 백성을 살린다. 긍휼이란 단어가 자궁을 의미하듯이 하나님이 우리를 품으시면 우리에게 어떤 회복이든지 가능하다. 우리 구원의 출발점이다. 긍휼은 죄인을 향한 아버지의 마음이다.

긍휼이 우리 구원을 출발이듯이 사람들과 관계 회복의 출발도 긍휼이다. 아버지의 마음으로 그를 볼 때 일어난다. 회복은 분노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회복의 출발로서 자녀들을 볼 때 긍휼이 필요하다. 아내를 본다. 싱글인 나를 향하여 자매가 긍휼을 베풀었다. 시골 촌에서 서울로 대학 온 나에게 선배들이 긍휼을 베푸셨다. 당신의 긍휼을 베푸셨다. 그것이 새로운 관계의 출발이었다. 

이렇게 형통한 삶을 살고 있다. 나 또한 아들과 딸을 하나님의 마음으로 보도록 나의 기대감을 내려놓는다. 그리고 ‘밥버러지’라고 말하는 국회의원들을 긍휼의 눈으로 볼 수 있도록 마음을 바꾼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5 목회서신 41 나 버리지 마셔요 [1] 관리자 2020.10.18 55
334 목회서신 40 아 굵은 씨알의 배다 관리자 2020.10.10 96
333 목회서신 39 참된 예배 관리자 2020.10.10 54
332 목회서신 38 용서 관리자 2020.10.10 39
331 목회서신 37 약속 성취를 위한 출산의 땅! 관리자 2020.09.20 100
330 목회서신 36 기근 속에 이루어지는 화해 관리자 2020.09.20 36
329 목회서신 35 요셉의 형통 관리자 2020.09.20 34
328 목회서신 34 무능력할 수는 있어도 무기력할 수는 없다 관리자 2020.08.29 145
327 목회서신 33 관리자 2020.08.29 60
326 목회서신 32 최성희 2020.08.08 126
» 목회서신 31 긍휼의 마음이 새로움의 시작이다 최성희 2020.08.01 165
324 목회서신 30 스스로를 세우는 코로나 관리자 2020.07.29 165
323 목회서신 29 가장 흥할 때 가장 탐욕스러운 자들 관리자 2020.07.29 90
322 목회서신 28 죽음 앞에서 겸손해짐 관리자 2020.07.16 334
321 목회서신 27 짜증을 버리고 [1] 관리자 2020.07.05 340
320 목회서신 26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깨우치는 가정(2) 관리자 2020.06.28 197
319 목회서신 25 문화적인 차이, 성령의 다양함 관리자 2020.06.21 144
318 목회서신 24 코로나 19 바이러스와 우리의 삶 관리자 2020.06.13 130
317 목회서신 21 두 은혜 속에서 사는 즐거움(시편 19) 관리자 2020.06.13 84
316 목회서신 23 자라게 하시는 이 관리자 2020.06.07 75
예배안내설교영상목회자칼럼재정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