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_column

 

교회들의 작은 모임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발병하여 교회들마다 모임과 집회를 갖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한 전염병 발병이 만남을 자제하고 접촉을 최소화하는 삶으로 바꾸었다. 사회적인 거리두기가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는 예방적인 조치이기 때문이다. 우리 교회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장기화된 코로나 19 방역시스템으로 인하여 경제적인 위기가 가속화되고, 방역당국도 조심스레 무더위 속에 마스크 착용의 어려움을 인하여 실내 공간에서 2미터 거리두기를 확보할 수 있으면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안내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또 서울의 대형교회 성가대 멤티 모임에 나갔던 성도가 감염되어 또 사회적인 비난을 받고 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대부분 시간을 가정에서 지내야 하는 우리들에게 큰 깨달음을 주고 있다. 자녀들의 신앙교육의 중심이 가정이고 교회는 부모의 신앙교육을 돕는 보조적인 기능을 갖고 있음을 명확하게 깨닫게 했다. 가정이 신앙교육의 중심이라고 해도 주일마다 교회학교에 자녀를 위탁하는 형태로 진행되어 왔다. 각 가정에서 자녀들과 공과공부를 하는지 파악한 결과 거의 대부분 가정이 자녀들의 신앙생활을 위해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공과공부책은 전달받지만 자녀들과 같이 문제라도 풀어야 하고, 예배를 드리기 전에 예배를 준비하고 예배가 끝난 후 온 가족들이 모여서 기도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권면한다.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삶의 중심이 가정임을 다시 일깨우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1 목회서신 27 짜증을 버리고 [1] 관리자 2020.07.05 73
» 목회서신 26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깨우치는 가정(2) 관리자 2020.06.28 59
319 목회서신 25 문화적인 차이, 성령의 다양함 관리자 2020.06.21 67
318 목회서신 24 코로나 19 바이러스와 우리의 삶 관리자 2020.06.13 54
317 목회서신 21 두 은혜 속에서 사는 즐거움(시편 19) 관리자 2020.06.13 39
316 목회서신 23 자라게 하시는 이 관리자 2020.06.07 39
315 목회서신 22 예배 논쟁에 대하여 관리자 2020.05.31 51
314 목회서신 20 하나님이 나와 숨바꼭질할 때... 관리자 2020.05.17 69
313 목회서신 19 가장 아름다운 존재, 인간(시편8편) 관리자 2020.05.10 57
312 목회서신 18 삶의 모든 순간에 경험하는 하나님 관리자 2020.05.10 44
311 목회서신 17 에스겔 39장 묵상 나눔 관리자 2020.04.26 54
310 목회서신 16 하나님은 이상한 버릇을 갖고 계시다(겔35:1~15) 관리자 2020.04.19 52
309 목회서신 15 얼굴과 얼굴을 맞대고 관리자 2020.04.12 44
308 목회서신 14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간의 삶 관리자 2020.04.05 44
307 목회서신 13 지루함을 이기는 것이 사랑이다 관리자 2020.03.29 56
306 목회서신 12 시대의 기도시(김응교 교수님 글) 관리자 2020.03.22 39
305 목회서신 11 코로나19로 인한 두려움 관리자 2020.03.15 59
304 목회서신 10 공존하는 법을 배우라는 부르심 관리자 2020.03.10 39
303 목회서신 9 질병은 하나님의 진노가 아닙니다 관리자 2020.03.03 52
302 목회서신 8 밥 문제에서 신앙이 확연히 드러납니다 관리자 2020.02.24 86
예배안내설교영상목회자칼럼재정보고